경험담--평택에서 만난 딸과 사는 이혼녀 - 단편

0 7
두번째 글을 올리네요......



말씀 드렸던....평택 이혼녀...이야기네요.....







오전...외근을하고....사무실에서 점심을 해결하고나니....



별다른 일이 없어서....이곳....저곳...기웃거리다...



하도 할일이 없어서.....



책상에 앉아...쳇방을 기웃겨렸져.....



이방....저방....기웃거려두.....마땅한 방이 없네.....



한참을 기웃거리다...4살 어린 여자가...방을 만들었넹.....



그 방에 입장을 하여......



남자들...5..6명..들어가서...어린 여자를 작업하려 애쓰고있고.....



에거....남자들 많아....작업도 안될거 같고...



바로 쳇해서 바로 만남으로 이어지기는 힘든걸 잘 알기에.....



남자들 작업하는거나 구경하며....나 혼자 히히덕 거리며...방에 분위기를 파악하고있었져....



한참을 웃다보니....43살 여자가 들어오네......



나는 인사만하곤...잠수...



남자들은 또 다른 여자가 들어오자....공창에서 작업...귓말로 작업들을 하고......



가만히 잠수해서....눈팅만하고있었져....



눈팅을하다보니...내 위에 있던 남자들이 하나...둘 나가버리고....



갑자기...어린 여자가 나가버리네....



얼떨결에...방장이 되고...가만히 구경하고있으니.....



43살 여자가...귓말이 들어오네...



귓말로....어느 한사람을 가리키며....그 사람 넘 노골적으로 이야기한다며.....퇴장을 시켜달래서...



바로 퇴장을 시켜버리니.....



귓말로...



""어....자리에 있었네...""



""네...왜여...???""



""아무말 안해서...자리 없는지 알았져....혹시나해서 귓말로 강퇴요구한건데....""



""그냥 남자들 작업하는거 눈팅하고있었어여....""



""님은 왜 작업안하는데여...???""



""여기 여자들이야...머...조건녀들이 대부분인데여...""



""아닌 사람들도 많잔아여...???""



""그렇긴 하지만...가끔 맘 맞으면....쳇하고...그렇지 않음...그냥...눈팅해여....""



나이며...사는곳...등등...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자기는 조건녀 아니라며....따로 대화하자고 하네...



둘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느낌이 괜찬은데...어떻게 생겼냐고 묻는걸.....



그냥...평범하게 생겼다며....슬쩍 넘기고는....전화번호를 달라네....쩝...



잠깐 고민 좀 하다가....전번을 보내주니....



잠시 뒤...문자가 오는걸...보니...사진을 전송하네....



((지금도 핸폰에...잠궈서 보관하고있음...))



자기 사진을 보내며...문자에....



""나 어때..???""



하며 문자 내용이 있고....나도 문자로 답....



""이쁘시네..아담하시구....""



""뻥치지마...나 이쁘단 소리는 안듣는데...""



""아니에여...이쁘신데...귀엽구...""



""차라리 귀엽다..구래...""



""내 소견으론 이쁘셔염...""



""이따...머해...???""



""음...전화해도 되여...???""



""응...짐 괜찬아....""



바로 전화를 했져....목솔....괜찬구...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저녁에 시간괜찬냐고 묻넹....



심심해서 쳇한거구....저녁에도 일 없다니....



그럼 만나서...커피나 한잔하자네.....



순간...띵....한대 맞은 느낌....



첫번째 가서 잡아먹은 일은 없고...몇번 만나서 잡아먹어야 하는데....



평택을 몇번 다닐려면....돈좀 들어가것네...머리가 복잡해 지넹....



몇초 순간...머리를 굴리다....



어디로 가면 되냐고 물어보니..평택...어디...어디로 오면 공영 주차장에 차 세울수있다는...



세세한 부분까지 가르쳐주네.....



바로 출발....도착하니....8시...



도착해서....천원짜리....커피를 사려고...보니...근처에....가게가 없네.....



이곳...저곳을 다니다...골목 안....슈퍼에서 커피를 사들고.....



다시 주차장으로 들어가는데....차가 한대 들어오네.....



""어디세여...??""



""말씀하신...주차장에 들어와있는데여....""



""저 지금 막 도착했어여....""



차에서 내리는 모습을 보니....



키가 작지만...아담....나이에 비해 잘 빠졌고.....가로등에 반짝 거리는 스타킹....그리고....미니 스커트......



바로....자지에 힘이 들어가네...



머리속에선...저런 여자 잡아먹어 본지가 언젠가...오늘은 그림의 떡이군...쩝...



주차장 옆...벤취에서 커피를 마시며....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다....



""배고파여...밥먹으러 가여....""



""네....""



내 차를 타고...가리키는 곳으로 가서...간단히 저녁을 먹으며....반주로...매실주를 시켜먹고....



난 차때문에...3잔인가 마시고....혼자서...한병을 더 시키네....



집이 근처라....차를 거기다 두나 싶었져...



얼굴이 빨개지게 먹곤...



다시 주차장으로 가서...갑자기 화장실이 가고 싶다네.....



잠시 기다려 보라고 하곤....그 근처...건물이며...싹 뒤져도....화장실이 다 잠겨있고....



다시 차에와서 화장실이 다 잠겨있다니....



자기 급하다며...차에서 내리는걸....손을 잡고....이곳 저곳을 다니다....



건물 뒷편인데....건물 중간에...가로등이 있고....



나보고 서있으라며...가로등 건너로 가서...볼일을 보는데...



어렴풋이...몸은 전체가 안보이고....구두 앞...종아리...손..얼굴 약간....그리고..물줄기가 보이네....



일어나서..옷을 추수리는걸 보고...뒤로 돌아...안보는 척....



구두 소리에...뒤를 돌아...웃으며...시원했어...하니....



쌩긋...웃어주기만 하네....



내 차에 타고...잠깐 이야기를하고...차를 몰고 집에 간다네....



잉...음주 운전...



음주 운전은 절대 안된다며...잡는데...계속 간다는걸...잠깐 기다리게 하곤....



슈퍼로 다시 가서....숙취 해소..음료를 사가지고와선....먹이곤.....



잠시 더 있으라고하곤....잠시 있다가.....



후~~해보라했쪄...냄새나나 안나나...아님...어떤가....보려고...



자꾸...손으로 입술을 가리네.....



""누가 잡아먹어...자꾸 가림...키스한다...""



""어떻게...해...입 냄새 나....""



""술 냄새 나나..안나나...보게...괜찬아...""



싫다며...자꾸..가리는데....승질 나더라구염.....



바루..키수해 버렸져...잠깐 술 냄새를 맏기 위해...



잠깐 키스를 하는데....갑자기 혀가 들어오네....



뜻하지 않게...찐한 키스를 주고 받다...갑자기..



""나...가슴 빨아줘....""



입을 떼고...밑을 보니...언제....부라우스 단추를 풀고....부라자를 밑으로 내렸는지.....



오른쪽 가슴이 나와있네.....



바로 가슴을 빨아대며.....반대쪽 가슴도 밖으로 빼내여...빨기 시작....



빨면서...손을 치마 속으로 넣으니...팬티 스타킹이네...ㅠㅠ



한참을 끄적..끄적거려...간신히...팬티안으로 손을 집어넣어...쪼물딱 거리다...



엉거주춤해서...보지를 빨려니...알아서 확 벌려주네...



자세는 잘 안나오지만....그렇 저렇..빨다보니....갑자기..



""자기야...나 미치겠어...하고싶어...""



그러는걸...난 차라서...손으로 해주려니....



""우리 뒤로가쟈....나 박고싶어....""



조수석 의자를 앞으로 확땡기고...등받이도...앞으로 해놓고는...자기가 알아서 뒤로 가서...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고..홀라당 벗네...



난 주위에...사람들도 있고해서....눈치보며....한마디했져....



""자기야...주위에 사람들있어....""



""괜찬아...보면 더 흥분돼...미칠거 같아....""



그 말에...제가 좀 주눅이 들었나바염...



나도 뒤로 자리를 옴겨...바지를..살짝 벗고...엉거주춤...넣으려니....



그 전까지만 해도 꼴려서....미칠것 같은 자지가....반쯤 죽어있넹....ㅠㅠ



""자기야...긴장했어...왜 그래...""



""자기가 넘 쎄게나왔나바...잘 안되네...""



""괜찬아...천천히 해바....""



반쯤 죽은 자지를...보지에 대고...살살..문지르다....



보지에 집어넣고...조금 움직이니...자지가 다시 스기 시작하네....



천천히 움직이려니...바지나..팬티..난방이 걸리적 거리니.....



""자기도 벗어...머 어때...볼테면 보라 그래....난 더 흥분데....""



""그래...""



팬티까지 다 벗고...난방을 벗고....바로 피스톤 운동을 시작...



뒤에 바로 눕혀서 정자세로...박고....상체를 들어서 열띰히 박고있는데...



""자기꺼...넘 맘에 들어...""



""내꺼...머가..???""



""앙~~그런거 좋앙~~자기 자지 맘에 들어..""



""니 보지도 맘에 들어...맛있는데...보지 길 잘들였네...""



""내 보지 맛있어...??? 내 보지 먹어줘....미치겠엉""



""니 보지 맛있게 먹어줄게...""



음탕한 말을 해주면서 하는걸 넘 좋아하는 보지더군여...



뒷치기를 위해...상체를 세워서...차의 뒤를 보게하곤...뒤에서 박아데는데...



앞 밴취에...커플이...잠깐..잠깐...보넹....



사람의 심리인지....남자가 볼땐....좀 그런데....여자가 볼땐..좀 희열이 느껴지네...



열심히 박다다시 정상위를 하면서...운전석...뒷 창문을보니...



운동하러 나온 여자가..차 넘어에서 열심히 보고있네....



내 차 뒤로 가로등이 있었으니...운동나온 여자는...내 모습을 자세히 봤으리라...



""니 보지 정말 맛있다...보지에다 듬뿍 싸줄까...???""



""안돼...배란기야...밖에다 싸줘...싸줄수잇찌..보지안에는 싸면 안돼..""



""그럼 입에다 싼다...괜찬지...보지에는 안할께...""



""안돼..담에 편할때 내 입에 듬뿍 싸줘...""



열심히 운동하다...배에다 싸곤...잠깐 숨을 돌리려니...



""멀 이렇게 많이 쌋어...???""



갑자기 어떻게 이야기하나 하다....



""좀 오래 안해서...그래...""



한참 꼴려있었단 말을 못하곤....얼버무렸져....



마무리를 하곤....옷을 입으며....



""사람들이 내 목소리 다 들었겠다....창피하네...""



""왜...더 흥분하더만...지나가는 사람들이 다봤어..여자가 우리 보는데...스릴있더라..""



""난 밴취에 남자가 보는데...미치는지 알았어...""



""아~~잉 쪽팔려...팬티 어딧어...스타킹은...????""



옷을 주섬 주섬...입고....어느 정도 정신을 차린듯 하고....



바로 운전해서 서로 집으로 출발....5분도 안되서...집이라고 문자가 오고....



다음날 아침....문자에...



""내가 따먹을라고 했는데...너가 나 따먹었어...어때...내보지 맛나니..""



""너 오줌누는거 볼때부터..니 보지 정말 맛날거 같았는데..죽이더라...물도 달고 맛잇던데...싯고 나왔어..??""



""봤어...""



그 후 몇번의 전화만 주고 받다...자기가 따먹지 못한 기분인지...



전화받는것이...껄끄러운거 같아 보여서...바로 연락을 끊었져....



솔직히...그 녀가 말하는 것이나...행동이 섹스럽고...차에서 남이 보는것에...스릴이 있었지...



보지는 좀 넓어서 맛이 없었네여...조금 허공같은 느낌..ㅎㅎㅎ









담에는 사회 초년 첫번째 직장인....애니***직장에서의 이야기나...



지방에서 직장생활할때...과장이 좋아한...두살 연상의 경리 이야기를 쓸까 합니다...



재미나게 읽어주신 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0 Comments